중동 4개국을 순방중인 이한동 국무총리는 13일(현지시간) 세번째 방문국인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자이드 대통령을 예방,김대중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경제협력 강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에앞서 이 총리는 12일 카타르의 하마드 국왕과 압둘라 총리,알 아티야 에너지장관 등 주요인사들과 만나 현대건설의 라스 라판 발전소 공사(4억달러 규모)에 대한 수주권을 확약받았다고 총리실은 밝혔다.

현대건설은 라스 라판 발전소 공사를 미국 AES사와 손을 잡고 사실상 공사를 따놓고도 카타르 정부로부터 유동성 부족 이유로 공사 참여 배제 위협을 받아왔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