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 추진설로 뉴스의 초점이 된 무소속 정몽준의원은 13일 "새로운 정치에 대한 국민들의 여망이 자연스럽게 새 정당출현으로 나타나게 되면 봉사하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정의원은 이날 ''신당창당의 진의''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가 변해야 경제와 사회도 살 수 있는 시대가 됐다"면서 "지금 당장 신당을 창당하기는 힘들겠지만 장기적으로 새 정당 출현의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또 "지금의 여야관계는 생산적 경쟁관계가 아니라 적대적 관계여서 국민들의 욕구 분출 방향에 따라서는 새 정당의 출현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창당 여부는 자연스런 흐름속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특히 내년 12월 대선을 겨냥해 신당을 만든다는 것은 잘못된 것이며 내가 신당을 창당한다거나 이를 주도할 생각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정 의원은 "한나라당 박근혜 부총재와 만나 창당을 논의하거나 거론한적이 없다"고 밝히면서도 "국민들의 여망이 자연스럽게 새 정당 출현으로 나타나게 되면 봉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밖에 "역대 대통령은 리더십이 강한 분들이어서 여당이 강했고 야당도 따라서 ''강야(强野)''를 표방하게 됐다"며 "이처럼 경직된 양당제도가 과연 우리 정치에 좋은 영향을 주는지 판단할 시기가 왔으며,앞으로 다당제 체제로 변모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