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내 동교동계 핵심인 권노갑 전 최고위원이''2단계 전당대회론''을 제기하면서 민주당의 차기 대선관리 구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내년 1월 당 대표를 뽑고 7월 대선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게 동교동계의 복안이다.

이같은 전당대회 분리 개최론에는 내년초 동교동계가 당권을 장악한뒤 후보선출 과정에서 ''킹메이커''로 나서겠다는 의지가 담겨져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2단계 전대론=권 전 최고위원은 "내년 1월 예정대로 정기 전당대회를 열어 새 최고위원들을 경선으로 뽑아야 한다"며 "대선후보는 내년 6월 지방선거와 월드컵을 치른뒤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동교동계는 내부적으로 이같은 내용의 ''당권-대권분리''추진에 상당한 의견접근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 1월 당권을 결정하기 위한 전당대회 개최는 ''동교동 대표론''과 맥이 닿아 있다는 관측이 강하다.

최근 동교동계 내부에서 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 기용설이 나도는 것이나 대권 포기를 전제로 한화갑 최고위원의 대표설이 제기되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아울러 이인제 김근태 최고위원과 노무현 상임고문을 포함해 상당수 주자들이 대권-당권 분리론과 함께 지방선거후 대선후보를 선출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는 상황이라 전대 분리개최론에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경선관리 구상=동교동계는 내년초까지 자유경쟁을 보장,유력후보군이 자연스럽게 2∼3명으로 압축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그렇게 한뒤 내년 초께 당권을 장악하고 경선과정에서 ''경쟁력 있는'' 후보를 적극 밀어 대선후보를 만들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동교동계는 1단계로 내년초까지 특정후보를 밀지 않고 철저히 중립을 지킨다는 구상이다.

당내 주자들의 예상되는 불공정 시비를 사전에 차단하면서 후보들의 경쟁을 통해 여론의 관심을 유도,당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제3후보''가능성도 열어놓겠다는게 동교동계 생각이다.

이와관련,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여권 핵심관계자가 거론한 이른바 ''2단계 전당대회론''에 대해 "개인적 구상을 밝힌 것"이라는 입장을 취했다.

이 관계자는 "전당대회 시기에 대해선 당에서도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