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7일 최고위원 워크숍을 열어 민심수습위해 민생.경제 안정대책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3당 정책연합을 통해 확보한 원내 과반의석을 바탕으로 대야 관계를 재정립하는데 주도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최고위원들은 그러나 4.26 재보선 패배 원인 분석, 대야 관계 정립 방안, 이무영 경찰청장 거취문제, 개혁수습론, 보수.진보 이념문제 등 정국현안 대처방안에 대해선 논란을 벌였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정세균 기조위원장이 대선후보 경선을 위한 전당대회를 비롯, 지방선거, 월드컵 대회, 부산 아시안게임 등 내년 정치관련 일정을 보고함으로써 후보 조기가시화 문제에 관한 논의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개혁수습론과 관련, 한화갑 최고위원은 지금까지 추진한 개혁작업을 잘 마무리하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주장한 데 비해 김근태 최고위원은 ''개혁이 미봉에 그쳐선 안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장 문제와 관련, 정대철 최고위원은 거듭 책임정치 차원에서 이 무영 청장 교체의 필요성을 주장했으나 안동선 최고위원은 ''이 청장 문제는 일단락됐으며 경찰의 사기도 감안해야 한다''며 재론에 반대했다.

보수.진보 이념 문제에 대해 안동선 위원은 ''보수층의 지지세 확보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박상천 최고위원은 ''합리적 보수와 개혁적 진보의 두 날개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