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6재보선 승리에도 불구,여야 총무간 합의를 통해 이룬 정치적 약속을 의원들이 뒤집어버리는 일이 반복되는 등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당을 확실히 장악하지 못하고 갈팡질팡하고 있다.

급기야 이 총재 자신이 29일 "사랑과 애정표현에 서툰것을 이해해 달다"며 당내분파를 끌어앉기에 나섰지만 향후 결과는 미지수다.

한나라당은 지난 26일 여야 총무회담에서 자금세탁방지법을 포함한 개혁3법과 총리와 행정자치부장관 해임건의안을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처리키로 했지만 이어 열린 의원총회에서 번복되는 해프닝이 있었다.

한나라당 강경파 의원들이 "검찰이 야당의원들의 계좌를 무차별적으로 뒤질 수 있다"는 명분으로 합의사항을 뒤집은 것.이번 합의사항 파기는 지난달 자금세탁방지법에 정치자금을 포함하는 문제를 두고 이 총재가 정치자금을 포함키로 결단했음에도 의원들이 보완책 마련을 요구하며 본회의 처리를 무산시킨데 이은 것이다.

이외에도 이 총재는 대우차 노조 강경진압 사태 등에 미온적으로 대응하다 대여 공격의 기회를 흘려보내는 등 지나치게 몸을 사리는 모습을 보여왔다.

당내 보혁갈등에 대해서도 입장표명을 유보하다 뒤늦게 김용갑 의원 등 강경파의 손을 들어주는 등 갈짓자 행보를 계속하고 있는 것.이에 대해 당내 일각에선 "사안마다 딱 부러지는 선택을 하지 못하고 모든 사람을 다 만족시키려 하고있다"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이런 당내 반응을 의식해서인지 이 총재는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영화 "고해"시사회에서 "엄한 아버지 밑에서 자라 감정표현이 서툴고 법관생활이 몸에 배서 따뜻한 사랑과 애정표현을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당내외의 이해를 구하며 얘정으로 조직을 추스리겟다는 의지를 간접 표명한 것이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