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쁨잔치는 어제로 끝났고 오늘부터 심각하게 해야 할 일을 챙겨야 합니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27일 당 총재실을 찾은 기초단체장 재보선 당선자들과 환담을 나누는 자리에서 이같이 주문했다.

그는 당이 공천한 5명 후보 가운데 4명이 승리한 사실에 시종 만족한 표정을 지으면서도 "임기가 1년에 불과하지만 열심히 뛰어 내년 지방선거에서도 승리할 수 있도록 밑거름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노재동 은평구청장 당선자에겐 "과거 여당 지역이었던 만큼 야당 출신의 면모를 보여달라"고 말한뒤 "논산까지 이겼으면 좋았을텐데…"라며 아쉬워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