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6 지방 재보선 패배의 충격속에 27일 열린 민주당 당4역회의에서는 자성론과 함께 당 쇄신론이 강하게 대두됐다.

지금같은 당 운영으로는 내년 대선을 기약할 수 없는 만큼 분위기 쇄신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게 그 요지다.

그러나 일부 초·재선 의원들이 당 쇄신론 차원을 넘어 지도부 책임론을 거론하고 있어 선거참패의 후유증은 보다 심화될 가능성도 있다.

이번 재보선에서 기초단체장 7곳중 한나라당 4곳,무소속 2곳,공동여당인 자민련이 1곳에서 승리했으나 민주당 후보 4명은 전원 탈락했다.


◇자성론=김중권 대표와 박상규 사무총장은 회의 모두에 "책임이 크다"며 자성론을 폈다.

김 대표는 그러나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겸허히 반성하고 민심을 살피는 것"이라며 "국민속으로 다가가 민심을 얻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당직자는 "민심과 정부 여당의 거리가 많이 떨어져 있음이 이번 선거를 통해 확인됐다"고 지적했고 다른 당직자는 "당이 국민신뢰를 얻도록 거듭나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 초선의원은 "임시방편적인 국면전환시도는 의미가 없다"며 "민심의 소재를 정확히 파악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쇄신론=한 당직자는 "선거결과는 평소 당 운영의 결과가 나타나는 것"이라고 전제한뒤 "지도부가 당 운영을 제대로 해왔는지 점검해야 한다"며 지도부를 겨냥했다.

다른 당직자는 "집권당으로서 마땅히 결정해야 할 일을 결정하지 못한 게 문제"라며 지도부의 결단력 부족을 꼬집었다.

그러나 한 재선 의원은 "선거패배에 대해 누군가가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하는 것 아니냐"며 책임론을 제기했고 다른 초선 의원은 "요즘 당의 정체성이 흔들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같은 분위기를 의식하듯 김 대표는 자신의 책임론을 펴면서도 "총재인 김대중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와 ''당이 대표를 중심으로 굳게 뭉쳐 의연하게 대처하라''고 당부했다"고 전하며 진화에 나섰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