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의 개혁성향 중진과 정치권 외곽 민주화 인사들의 모임인 `화해전진포럼(가칭)''이 오는 30일 출범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민주당 김근태(金槿泰) 정대철(鄭大哲) 김원기(金元基) 최고위원, 한나라당 이부영(李富榮) 부총재, 김덕룡(金德龍) 손학규(孫鶴圭) 의원, 민국당 김상현(金相賢) 최고위원 등 여야 중진과 함세웅(咸世雄) 신부 등 비정치권 민주인사 10여명은 이날 오찬회동을 갖고 모임의 향후 활동방향을 논의한다.

특히 이들은 과거 군사독재시절 민주화운동을 벌인 개혁성향 인사들의 구심점 역할을 하면서 세결집을 도모할 예정이어서 김덕룡 의원 등이 주장하는 `제3세력화'' 등과 관련,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