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20일 총무접촉을 갖고 정몽헌 회장 등 현대건설 관계자들의 정무위 증인채택과 건강보험 재정파탄 국정조사문제 등 주요 쟁점을 절충한다.

접촉에 앞서 민주당 이상수 총무는 "정무위 소위에서 광주민주화운동자예우관련 법안이 통과될 수 있는 상태가 마련됐다"며 "이 법안처리에 협조하면 우리당은 야당이 요구하는 현대건설 증인 일부를 수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정창화 총무는 "현대건설 증인채택 문제와 민주유공자예우법안을 연계처리하자는 여당의 주장은 의정활동의 본질을 흐리는 당리당략적 행위"라며 <>현대건설 정몽헌 회장 등 15명의 정무위 증인채택 <>이해찬 전교육장관의 교육위 증인채택 <>건강보험 재정파탄 국정조사 수용을 요구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