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룡 주일대사는 19일 일본으로 귀임,"문부상 등 일본 각계인사를 다양하게 만나 역사왜곡 교과서에 대한 비판여론 조성작업을 벌이겠다"며 "불채택은 물론 재수정 요구도 하겠다"고 말했다.

최 대사는 고노 요헤이 일본외상과 만나 한승수 외무장관의 서한을 전달한 뒤 주일특파원들과 긴급간담회를 갖고 "서한에 재수정요구 표현은 없었지만 서울에서 진행중인 교과서 검토결과를 토대로 재수정요구가 있을 것이라고 일본정부에 말했다"고 밝혔다.

최 대사는 "마치무라 노부다카 일본 문부상이 재수정 이외의 다른 방법을 찾자고 말하고 있지만 한국정부는 원칙대로 할 것"이라며 "재수정과 불채택을 목표로 일본내 여론조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도쿄=양승득 특파원 yangs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