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좌추적 지난 98년 이후 영장없는 계좌추적이 급증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나라당 이주영 의원은 19일 "97년 9만6천9백21건에 달했던 계좌추적 건수가 98년 13만9천3백93건,99년 19만3천1백6건에 달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중 세무서,선관위,공직자윤리위원회,금융감독원 등에서 영장없이 이뤄진 계좌추적은 98년의 경우 총 건수의 88.2%,99년에는 89.7%로 늘어났으며 2000년 상반기에는 91.9%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