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박상규 사무총장이 19일 민주당.자민련 연합공천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충남 논산에 내려갔다가 다른 후보 지지자들로부터 계란세례를 받는 곤욕을 치렀다.

박 총장은 이날 논산역 광장에서 연합공천후보로 나선 자민련 임성규 후보 지원연설을 하기 위해 단상에 올라섰다가 무소속 김형중 후보 지지자들로 보이는 사람들로부터 수십개의 계란세례를 받은 것이다.

박 총장과 함께 있던 추미애 지방자치위원장과 전용학 대변인, 자민련 이양희 총장도 계란을 맞았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