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건 국정원장이 30일 오후 취임후 처음으로 김대중 대통령에게 공식 업무보고를 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보고에서 신 원장은 국정전반에 대해 ''예측 및 분석기능''을 활성화하겠다며 국정원 고유업무를 성실히 수행할 것을 다짐했으나 국내정치 부분은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