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극한 대치상황을 보이는 가운데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와 민주당 김중권 대표가 30일 경남 사천에서 열린 성철 스님 생가복원 행사 덕분에 두차례나 자리를 같이했다.

이 총재와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경남 사천행 비행기를 같이 탔다.

이어 오전 11시부터 시작된 성철스님 생가복원 행사장에서 두 사람은 또다시 자리를 나란히 했다.

그러나 두사람은 기념축사를 통해 "성철 스님은 말씀을 삼가고 행동으로 보여 줬던 분"(이 총재), "성철 스님은 큰 욕심을 부리는 것이 마음의 눈을 가리는 큰 해악이라고 가르쳤다"(김 대표)며 은근히 상대방을 견제했다.

이에 행사가 끝난뒤 해남 대흥사조실 철운 스님은 "YS는 실명제로 인심을 잃었고 DJ는 의약분업으로 인심을 잃었다"고 지적한뒤 "두 분은 앞으로 실(失)인심하지 말고 득(得)인심 하십시오"라며 의미있는 말을 던졌다.

산청=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