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재정,한나라당 김원웅 의원 등 여야 초.재선 개혁파 의원들이 참여한 ''정치개혁을 위한 의원 모임(정개모)''은 내달 3~4일 수유리 아카데미 하우스에서 합숙을 갖고 4월 임시국회 공동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정개모는 이 자리에서 국가보안법 인권법 부패방지법 등 개혁법안과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민생법안의 공동발의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 소속 의원은 30일 "보안법은 개정안을 공동발의 하거나 한나라당 미래연대안이 나올 경우 그쪽을 지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정치개혁 방향과 정개모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