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정국이 심상치 않다.

''3.26'' 개각을 계기로 여야관계가 정면충돌로 치닫고 있다.

여기에다 여권과 야권 내부에도 갈등조짐이 나타나 4월정국이 그 어느 때보다 요동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개각 이후 경색된 여야관계는 한층 악화될 전망이다.

여권은 개각으로 구체화된 민주당 자민련 민국당간 ''3당정책 연대''를 통해 한나라당 ''포위작전''에 가속도를 붙인다는 방침이다.

각종 개혁입법 추진을 서두르고 있는 여권으로서는 4월 국회를 의석 과반수라는 수의 우위를 시험하는 무대로 활용할 개연성이 다분하다.

여권은 야당과 타협이 안될 경우 표대결도 불사한다는 내부 방침을 정한 상태다.

자연히 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정국주도권 상실을 우려하는 한나라당의 반발을 불러 일으킬게 자명하다.

정치권에서 불붙고 있는 개헌론의 확산과 내년 지방선거 실시시기,국정원의 내치치중 방침, 의약분업 등의 쟁점현안도 여야관계를 한층 냉각시키는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개헌론을 주장하는 여야 중진들의 연대움직임이 가시화될 경우 정국이 정계개편 회오리에 휩싸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여권 내부적으로는 권노갑 전 최고위원의 정치활동 재개에 따른 파워게임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권 전 위원을 비롯한 구주류가 여권의 중심축으로 부상하면서 상대적으로 위축된 신주류의 반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차기 주자들이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가세할 경우 파워게임 양상은 당내 차기 경선전의 조기 점화로 발전할 개연성이 다분하다.

야권내부도 시끄럽기는 마찬가지다.

비주류가 개헌론을 고리로 ''이회창 흔들기''를 본격화하고 나섬에 따라 내부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