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내 대표적 비주류인 김덕룡 의원이 30일 이회창 총재를 ''제왕적 총재''라고 언급하는 등 당지도부를 또다시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모 방송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이 총재는 김대중 대통령을 ''제왕적 대통령''이라고 말하지만 오히려 그가 ''제왕적 총재''의 모습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성토했다.

김 의원은 "개헌론이 여권의 정계개편 의도에 말려드는 것이라는 이 총재의 주장은 (나에 대한) 인격모독"이라며 "야당이 여당과 차별되는 것은 당내 민주주의이고 당은 친목회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 5년 단임제는 잘못된 것인 만큼 내년 대선전에 고쳐 적용해야 한다"며 정.부통령제 개헌에 대한 소신을 거듭 피력했다.

특히 이 총재가 전날 ''시기적으로 적절치 않다''며 개헌 논의에 제동을 건 것과 관련, "우선 당부터 개헌 논의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나 "이 당은 이 총재보다 내가 앞장서 만들고 지켜온 당"이라며 ''탈당''가능성을 부인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