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22일 최근 심각해지는 실업문제에 대한 대책마련을 위해 당소속 의원 전원의 발의로 국회 실업대책특위 구성 결의안을 제출했다.

김문수 의원은 "청년층과 여성층, 중장년층의 장기실업이 심각한데다 비정규직 근로자가 급증하는 등 고용구조가 매우 불안하다"며 "그런데도 고용보험이나 직업훈련 등 부분적이고 사후적인 실업대책만 나와 있다"고 지적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