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6일 이회창 총재의 지하철 민심 탐방에 대해 ''사전 각본에 따른 연출설''을 제기한 민주당 장전형 부대변인을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발했다.

한나라당은 고발장에서 "이 총재의 민심 탐방 행사에 각본이 개입할 소지가 없고 개입되지 않았음을 알고 있으면서도 장 부대변인이 한나라당과 이 총재의 명예를 훼손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적시한 논평을 작성,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