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임시국회 소집과 관련, 여야는 개회시기에는 의견을 같이 하면서도 자민련의 교섭단체 인정여부와 의사일정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여야는 2백17회 임시국회 회기가 오는 2월8일 만료되지만 국회법상 짝수달 1일에 임시국회를 자동소집하도록 규정돼 있어 2월1일부터 2백18회 임시국회를 연다는 데에는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

한나라당은 개회 3일전인 오는 29일께 임시국회 소집이 공고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고, 민주당도 야당측의 제안이 있을 경우 응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한나라당이 의사일정을 합의할 때 자민련을 배제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진통이 예상된다.

또 민주당의 총무경선 일정도 2월 임시국회의 변수가 되고 있다.

민주당이 정균환 총무의 후임선출을 위해 이달말께 당무회의를 열어 경선관리위원회를 구성하면 빨라야 2월7,8일께나 경선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와 관련, "2백18회 임시국회부터 새로 선출된 총무가 맡는 것이 바람직하기 때문에 회기는 2월1일부터 시작되더라도 2월8일 이후에나 국회활동이 정상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재창.윤기동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