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 전 대통령이 26일 오후 김수한 전 국회의장과 김명윤 전 의원,한나라당 서청원,박종웅 의원 등과 시내 한 극장을 찾아 외화 ''여자는 무엇을 원하는가(What wamen want)''를 관람했다.

이 영화는 광고기획자인 남자 주인공이 소비성향이 강한 여성들을 이해하기 위해 자신이 직접 여자가 돼 보기로 결심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 것으로 여성심리 탐구를 주내용으로 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의 대변인격인 박종웅 의원은 "새해를 맞아 시내 나들이를 겸해 영화관을 찾은 것"이라며 "특별한 정치적 의미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날 영화관람에 대해 안기부 자금수사가 그의 주변을 압박하고 있는데 대해 여유를 잃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김 전 대통령은 영화관람에 이어 일행과 함께 시내 한 음식점에서 저녁식사를 하며 최근의 정국상황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