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6일 안기부의 구여권 총선자금 지원이 지난 92,93년 예산불용액 등으로 조성됐다는 검찰의 수사내용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민주당은 이날 당4역회의를 열어 "사실이라면 중대한 사안"이라며 "이는 구여권이 일시적인 선거자금을 만들어 살포한 것이 아니라 계획적으로 안기부예산을 횡령했음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또 "안기부 예산을 횡령하고 그것도 모자라 돈놀이를 벌이고 돈세탁을 한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한나라당은 횡령한 돈을 국고에 반납하는데 나서야 하고 돈을 받은 정치인은 일부라도 국고에 환수해야 한다"고 공세를 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해괴한 논리를 동원한 "예산유용 꿰맞추기"라고 일축하며 원내외 투쟁에 돌입하는 등 강력하게 반발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회 정보위는 94년부터 안기부 예.결산 심의를 했다"며 "92,93년 예산을 들고 나온 까닭은 원천적으로 확인이 불가능하다는 점과 정부자료 보관기관이 5년이라는 점 등을 고려한 것"이라며 "검찰이 억지주장 꿰맞추기에 정신이 없다"고 비난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이날 소속 의원 및 원외지구당위원장들이 청와대를 항의 방문한후 오후에는 부산에서 ''신독재 규탄대회''를 열었다.

또 이날 오후부터 19일까지 의원들은 본회의장에서,원외위원장은 당사 강당에서 가각 철야농성에 들어가는 등 실력행사에 나섰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