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부 자금 파문과 관련, 검찰의 한나라당 사무처 간부들에 대한 긴급 체포를 계기로 여야간 대립이 벼랑 끝으로 치닫고 있다.

한나라당은 14일 ''특검제''가 실시되지 않을 경우 김대중 정권퇴진 운동을 불사하겠다며 대여 총공세에 나섰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한나라당과 이회창 총재가 법 위에 군림하고 있다"며 강삼재 의원의 검찰출두를 거듭 촉구했다.


◆ 한나라당 =이날 주요당직자회의 및 국가위기 비상대책특위를 잇따라 열어 전날 검찰의 당직자 체포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분주했다.

하순봉 비대위위원장은 회의 브리핑을 통해 "단 한번의 예고도 없이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강제연행한 것은 인권유린 및 권력남용의 사례"라고 규탄했다.

또 "사무처 직원들이 당사 철야농성을 계속하고 국회 정보위와 법사, 행자위 소집을 거듭 요구하는 한편 15,16일 서울과 부산에서 대규모 규탄대회를 치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안기부 예산 실체의혹에 대한 대여공격도 가속화했다.

권철현 대변인은 "우리당 정보위 소속의원들이 95,96년 안기부 예산 내역을 조사해본 결과 세입과 세출이 정확하게 맞아떨어졌다"며 검찰의 안기부 예산 주장은 ''허구''라고 주장했다.


◆ 민주당 =법원이 발부한 영장집행을 폭력적으로 방해하는 등 한나라당이 초법적인 행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난하며 강 의원의 검찰 출두를 촉구했다.

김영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사무처 직원의 체포는 국가예산을 선거자금으로 사용하고도 방탄국회와 장외집회를 하면서 수사를 방해하는데 대한 검찰의 정당한 법 집행"이라면서 "영장집행을 폭력으로 저지한 야당의 행태는 법을 무시하는 초법적인 행태"라고 비난했다.

김형배.김남국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