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가 5일 영수회담 결렬의 책임을 상대당에 떠넘기며 ''네탓공방''을 벌였다.

냉각된 여야관계가 영수회담 이후 더한층 얼어붙고 있다.

특히 여야 모두 상대당 총재를 원색적으로 공격하는 초강경 입장을 견지, 전면전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이에따라 난국타개를 위한 극적인 타협점을 찾지 못할 경우 급랭기류는 상당기간 지속될 전망이다.


<> 여권 =청와대가 한나라당과 이회창 총재를 전례없이 강한 톤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한나라당과 이 총재에 대한 비판의 포문을 열었다.

박 대변인은 작심한듯 자신의 이름을 직접 사용해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 총재가 영수회담이 끝난뒤 직접 기자들과 만나 브리핑한 내용을 보고 대단히 실망했다"면서 "이 총재는 갈등지향적이고 싸움을 좋아하는 스타일 같다"고 비난했다.

박 대변인은 이 총재의 발표내용중 <>정계개편과 개헌론 <>민주당 의원의 자민련 이적 <>DJP 공조 <>경제위기 극복 <>국회 남북관계특위구성 부문에 대해서는 "정략적이고 사실을 왜곡한 사례"라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그는 "이 총재가 회담 브리핑에서 고성이 오가고, 자신이 회담장을 박차고 나왔으며 엘리베이터를 타라는 김 대통령의 권유도 뿌리쳤다고 밝혔다"면서 "그러나 사실은 진지한 대화가 오갔을 뿐이고 일부 경제문제 등에서는 이 총재가 수긍도 했으며, 박차고 나왔다는 표현도 맞지 않고 그저 일어서서 나온 것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도 "대통령의 시국인식이 잘못됐다며 책임을 돌리는 이회창 총재의 일방적 사고 방식은 대권전략에 따른 것"이라며 "야당의 태도는 오만불손, 오만방자하다"고 맹비난했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나라당 =여권의 이회창 총재에 대한 비난에 "김대중 대통령이 실패한 대통령의 길을 스스로 자초하고 있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권철현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내일이라도 국회법을 통과시킨다면 이적의원을 데려올수 있다는 김 대통령의 발언은 이번 기만극이 대통령의 지시에 의한 결정임을 암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권 대변인은 ""사실을 전혀 몰랐다"는 대통령의 발언도 거짓말임이 입증되었다"며 "국민들은 대통령을 "이솝우화"의 양치기 소년처럼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공세수위를 높였다.

정창화 원내총무도 정국운영과 관련, "DJP 사기극으로 한해를 시작해 정국운영이 한층 힘들게 됐다"고 강조한후 "한손엔 칼, 또다른 손에는 코란을 들고 성전에 임하는 전사의 각오가 요구된다"며 소속의원들의 단결을 주문했다.

또 당 지도부는 여권과의 전면전이 불가피하다고 인식, 대여 공세를 한층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수원(10일), 인천(11일), 부산(16일)에서 열리는 신년하례회를 현정권 규탄대회로 치르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데 이어 8,9일의 국회 본회의와 한빛은행 및 공적자금 국정조사 등 국회활동을 통해 실정을 집중 추궁한다는 전략이다.

이와함께 이 총재는 김 대통령의 국정쇄신책 발표후 기자회견을 갖고 야당측 입장을 공식 발표할 계획이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