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부의 선거지원문제가 정치권을 강타하고 있다.

영수회담이 결렬된 뒤 민주당이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의 사전인지설을 흘리며 총공세를 펼치자 한나라당은 ''20억+α설''을 다시 쟁점화하며 역공에 나섰다.

민주당 의원 이적 및 DJP 공조문제로 경색된 정국상황에서 불거진 이 문제는 여권 공격의 초점이 민감한 대선자금과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에 맞춰지고 있다는 점에서 엄청난 파장이 예상된다.

구여권 실세의 소환이 현실화되면서 최종 타깃이 누가 될 것이냐에 초미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총재를 겨냥한다는 설도 점차 설득력을 얻고 있다.

자연 임시국회 나머지 일정도 파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정국의 긴장상태가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김중권 대표가 대야 공격의 총대를 멨다.

김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안기부 지원문제에 대해 "검찰에서 직접 들은 것은 아니지만 이미 안기부자금을 받은 사람들의 리스트가 완전히 확인됐다는 말을 들었고 수사를 통해 전모가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대표는 "액수가 큰데 당시 선대위원장이던 이회창 총재가 몰랐다는 것은 믿기 어렵다"며 "이 총재가 최소한 큰 흐름이라도 보고를 받았을 것"이라고 이 총재 연루의혹을 제기했다.

김 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자 "그런 뜻이 아니었다"고 한발 물러섰지만 이번 사건을 호재로 강공드라이브를 통해 정국주도권을 잡겠다는 의도가 담겨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에 한나라당과 김영삼 전 대통령측은 안기부 자금 유용설을 전면 부인하면서 강력히 반발했다.

총선당시 신한국당 사무총장이던 강삼재 부총재는 이날 "15대 총선을 앞두고 당자금중 일부를 경남종금에 예치한 적은 있지만 안기부로부터 선거자금을 지원받은 바 없고 이 총재는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강 부총재는 "이번 사건은 정계개편과 개헌을 관철하기 위한 야권분열 획책이자 야당 탄압"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한나라당은 "''20억+α''의 정체부터 밝히라"고 김대통령의 대선자금 문제를 또 다시 제기한 후 민주당 김 대표를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한편 김 전 대통령도 한나라당 박종웅 의원을 통해 ''김 대통령은 정치보복의 화신'' ''최후의 발악'' 등의 원색적인 용어를 써가며 김 대통령을 공격했다.

이재창.윤기동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