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이 26일 국회 예결위 계수조정소위에서 합의된 새해 예산안 항목조정 결과 등을 놓고 심각한 후유증을 겪고 있다.

특히 예산안 처리를 정부조직법안과 연계시키는 과정에서 당론과 배치되는 교육부총리제 승격 문제가 ''패키지''로 넘어가자 정창화 총무를 겨냥한 ''이면합의'' 의혹까지 제기되는 등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최병렬 강재섭 김진재 박희태 부총재 등은 이날 오후 열린 총재단회의에서 예산안 합의 내용은 물론 교육부장관의 부총리 승격 문제에 대해 한목소리로 이의를 제기했다.

최 부총재는 "야당은 스탠스(입장)가 분명해야 한다"면서 "총무가 무슨 권한으로 당론을 뒤집어 당을 흐물흐물하게 만드느냐"고 일침을 가했다.

강 부총재도 "원칙없이 왔다갔다 하면 안된다"며 정 총무를 질책했고 다른 부총재들도 "지금 사회전반에 구조조정 바람이 불고 있는데 교육인적자원부 신설은 이런 기조와 정반대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이회창 총재는 총재단 회의에서 별다른 언급없이 어수선한 분위기를 지켜보기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용갑 김원웅 김홍신 의원 등은 이날 새벽 합의된 계수조정소위의 예산안 합의 내역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재수정을 강력히 요구, 당지도부를 곤혹스럽게 만들었다.

정태웅 기자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