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국정쇄신을 위해 내년 1월중순께 단행할 개각에서 민주당 및 자민련 현역의원을 입각시키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김중권 대표는 26일 "정치인의 내각진출에 대해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러차례 대통령에게 건의했다"며 "이번에는 정치인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의 이같은 언급은 당정의 유기적 협력을 위해 당 인사를 내각에 포진시켜야 한다는 건의를 김 대통령이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김 대표가 대표취임 이후 당 우위론을 제기하며,''민주당 정권''을 만들어 책임정치를 실현하겠다고 공언해온 것도 이런 분위기를 대변해 주는 대목이다.

아울러 여권의 시급한 과제인 자민련과의 공조복원 문제도 정치인 입각에 힘을 싣는 요인이 되고있다.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알려진 김대중 대통령과 자민련 김종필 명예총재와의 이른바 ''DJP회동''에서 정치인 입각문제가 거론될 가능성이 높다.

정치인 참여의 폭은 개각의 폭과 맞물려 있다.

조각수준의 대폭적인 개각이 이뤄질 경우 참여 폭은 5~6명에 이르며,최소 2~3명은 입각할 것이란 관측이 강하다.

현재 민주당에서는 정책위 의장을 지낸 김원길 의원과 신건 전 법무차관,임채정 의원,김근태 최고위원,경제전문가인 장재식 예결위원장과 곽치영 의원 등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자민련에서는 이양희,정우택,이완구,김학원 의원 등이 거명되고 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