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중권 신임 대표는 20일 당무위원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대표 인준을 받은 뒤 당정관계 재정립과 여야 상생의 정치 복원을 최우선 과제로 들고 나왔다.

김 대표는 당무회의후 기자들과 만나 당정관계 재편 방향으로 △정책결정의 당 주도 △실무선부터 실질적인 당정협의 강화 △당 정책위의 실력 구비 등을 제시했다.

이어 이날 오후의 의원총회 첫 인사에서도 "정부는 민주당 정부가 돼야 한다"며 정부정책에 대한 당의 적극적인 관여와 주도방침을 분명히 했다.

김 대표는 "공무원은 헌법에 따라 중립을 지켜야 하지만 주요정책은 대통령의 정책의지에 따라 움직여 줘야 한다"고 정책면에서 ''당정일체''를 강조했다.

당정관계 재편의 구체적인 방법으로 김 대표는 "현재는 정부가 정책을 만들면 당이 간섭하는 형태인데 이제는 초동단계부터 당정이 정책협의를 해야 하며 그래야 고위단계에서 양측간 협의에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정부부처 국.과장선에서 정책을 입안한 뒤 당정협의를 시작하면 정부측도 나름의 논리와 입장에 따른 고집이 있기 때문에 생산적인 협의보다 이견과 논란이 부각될 수밖에 없다"며 "국.과장 등 실무선부터 당정협의를 실질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대야관계 개선과 관련, 그는 "야당이 일관된 주장과 책임있는 말로 현실성 있는 정책을 제시하면 얼마든지 타협하고 수용할 것"이라며 "야당은 영원한 야당이 아니며 언젠가는 여당이 될 수 있는 ''잠재적.예비적 여당''이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야당이 정부 여당의 정책에 대해 사사건건 발목을 잡는 행태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주문이다.

그는 자신의 대표 지명에 대한 당내의 불만을 의식, "많은 사람을 만나 여러 의견을 민주적으로 수렴할 것"이라며 "얘기하다보면 내가 어떤 사람인지 그분들도 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 대표는 이임인사차 당사를 방문한 서영훈 전 대표에게 "나를 적극 천거해 준데 대해 감사하다"며 정중히 맞은 뒤 30여분간 환담했고 신낙균 정동영 최고위원, 장성민 김영환 의원 등과도 대화를 나누는 등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