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주요당직 개편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김대중 대통령은 김중권 대표가 21일 최고위원회의의 의견을 수렴,건의하면 이를 토대로 이날중 당직개편을 단행할 예정이다.

당개편에서 초미의 관심사는 사무총장 인선이다.

현 김옥두 총장에 비해 권한이 약한 실무형의 기용이 점쳐지지만 누가 임명되느냐에 따라 당내 역학구도에 영향을 미칠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문희상 김덕규 의원이 가장 유력한 후보다.

문 의원은 동교동계로 강한 개혁성향과 함께 정세판단과 기획력이 뛰어나다는 점이 강점이다.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 김중권 당시 비서실장과 호흡을 맞췄던 경험도 플러스 요인이다.

그러나 문 의원이 한화갑 최고위원 계보로 분류되는 점이 부담이다.

김 대표와 한 위원이 최고위원 경선때 연대했다는 점에서 ''김중권-한화갑 투톱''의 신주류에 당의 무게중심이 이동됐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에서 총장까지 임명할 경우 힘이 지나치게 쏠린다는 지적이다.

이에따라 특별한 계보가 없고 총장경험이 있는 김덕규 의원과 참신성을 앞세운 정동채 의원이 막판 부상했다.

유력한 후보로 거론됐던 김원길 의원은 입각쪽으로 가닥이 잡혔으나 당내에서 원내총무에 출마하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

정책위 의장에는 강현욱, 홍재형 의원이 거론되나 강 의원쪽으로 기울고 있다.

초.재선 그룹을 중심으로 김근태 최고위원을 밀고 있는게 막판 변수다.

대변인에는 재선의 김민석, 김영환 의원이 경합중이나 김민석 의원으로 낙점될 확률이 높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