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통일외교통상위는 20일 박재규 통일장관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최근의 대북 전력지원 문제를 추궁했다.

회의에서 야당의원들은 전력지원에 대한 ''이면합의'' 의혹을 집중 따졌고 박 장관은 "어떠한 이면합의도 없었다"고 부인했다.

박 장관은 또 "전력협력 문제는 사전에 타당성을 검토해 군사긴장 완화 등 남북관계 진전을 봐가며 국민적 합의하에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은 "박 장관이 평양에만 가면 하나씩 주고 오는데 이번엔 전력을 지원키로 이면합의한 것이 아니냐"고 캐물었고 같은 당 김덕룡 의원은 "다음 회담에서 전력을 주기로 결정날 것을 뻔히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김원웅 의원은 "전력을 송전식으로 지원할 때 향후 대북정책에서 북한을 우리 쪽으로 유도하는데 도움되는 측면이 있을 것"이라며 "어찌보면 환영할 일"이라고 반대의견을 피력했다.

또 민주당 이낙연 의원은 "여론조사에서 전국민의 74%가 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야당의 정치공세 중단을 촉구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