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교동계 구파의 원로격인 민주당 안동선 의원이 20일 권노갑 전 최고위원의 퇴진과 김중권 최고위원의 대표 지명에 대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안 의원은 이날 "당의 중진들을 아무런 이유없이 배제하고 당을 위해 일한 분들을 이렇게 홀대해도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인 후 대표 지명과 관련, "당의 정체성이 뭐가 되느냐"고 불만을 토했다.

안 의원은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인사의 문제점을 밝히겠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말해 탈당 등 의외의 ''결단''이 있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안 의원의 이같은 발언은 김 대표의 지명과 관련, 초.재선 의원들이 반발하고 있는 시점에 나온 것이어서 향후 동교동계 구주류의 집단행동과 맞물릴 경우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