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3일 이른바 ''대권문건'' 파문과 관련, 이회창 총재가 직접 유감을 표명하고 작성자에 대한 문책방침을 밝히는 등 진화에 적극 나섰다.

그러나 민주당이 공개질의서를 통해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데다 한나라당내 비주류측도 이 문건이 이 총재를 차기 대선후보로 기정사실화했다며 반발해 파문이 오히려 확산되는 형국이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총재단회의에서 "어떤 이유와 방식이든 언론을 관리 통제하려는 반민주적인 언론대책은 있을 수 없다"면서 "결코 반언론 대책을 마련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은 이 문건의 작성자로 알려진 당 기획위 실무자를 문책할 방침이다.

그러나 민주당은 서영훈 대표 주재로 열린 당4역.상설특위위원장 연석회의를 열고 "문제의 문건은 이 총재가 얼마나 대권욕에 사로잡혀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 총재를 집중 공격했다.

아울러 13개항의 공개질의서를 통해 "지금까지 진행된 언론공작의 실태를 밝히고 검찰 및 경찰에 대한 무력화 기도가 이 문건을 시나리오로 실행한 것이냐"며 공세를 폈다.

한편 이날 국회 예결특위에 출석한 김한길 문화관광부장관은 이와 관련, "제1당이 언론 대책을 세웠을리 만무하나 사실이라면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답변했다.

김형배.이재창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