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지난 10일 발표한 성명에서 "남한 당국이 북한을 겨냥한 ''주적론''을 철회하지 않는 한 남북 합의사항들이 제대로 진척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11일 보도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성명에서 △주적 개념을 유지한 2000 국방백서 △군의 기본임무와 사명은 북한의 변화와 관계없다는 조성태 국방장관의 국회 발언 △북한의 정치체제를 통일의 걸림돌로 꼽은 통일부 여론조사 등을 들어 "주적론을 고창하는 속에서 대화는 무의미하며 북남 관계발전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이에따라 12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제4차 남북 장관회담에서의 북측 태도가 주목된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