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자민련이 11일 원내교섭단체 요건 완화를 담은 국회법 개정안을 재제출, 이 문제가 이번 임시국회 최대쟁점으로 급부상했으나 한나라당이 대처방안을 놓고 갈팡질팡하고 있다.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총재단 회의 브리핑을 통해 여권의 국회법 재제출을 "국회를 파탄시켰던 행위에 대한 반성이 없는 당리당략적이고 무모한 발상"이라며 상정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는 한나라당이 지난 여야총무회담에서 국회법개정안 표결처리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과는 상반된 태도다.

이처럼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한나라당이 오락가락하는 것은 자민련의 실체를 인정해야 한다는 당 중진과 이를 반대하는 초.재선 중심의 강경파가 혼재되고 있어 당론을 결집하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관측된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