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2일부터 3박4일간 평양 고려호텔에서 열리는 제4차 남북 장관급회담에서 최근 국회가 채택한 ''국군포로 및 납북자 송환촉구 결의안''을 북측에 전달키로 했다.

정부 당국자는 11일 이같이 밝히고 "장충식 대한적십자사 총재에 대한 북측의 비난 및 남측 기자 활동제한 등에 대해서도 원칙적 입장에서 당당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화동 기자 fire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