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노갑 2선 퇴진 파문으로 촉발된 당 내분의 후유증이 채 가시지 않은 가운데 이해찬 정책위의장이 사표를 제출, 민주당의 정책기능까지 마비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해찬 의장은 지난 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인권법 제정 문제를 놓고 정대철 최고위원과 격론을 벌이다 "당을 이런 식으로 운영해서는 안된다"며 회의장을 박차고 나온 직후 서영훈 대표에게 사표를 냈다.

이 의장은 이후 당정회의와 당4역회의 등 각종 회의에 불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상적인 당정협의가 차질을 빚고 여야 정책협의회의가 제대로 열리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한나라당 목요상 정책위의장은 11일 총재단회의에서 "이 의장의 사표 제출로 12일 예정된 여야 정책협의회가 열리기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의장이 이처럼 당무를 계속 거부하고 후임 인선이 지연될 경우 정책협의회가 공전돼 예산안 처리가 난항을 겪을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