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10일 한 목소리로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축하했다.

민주당 박병석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김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을 평화를 사랑하는 전 세계인과 함께 축하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도 "노벨상 수상을 다시 한 번 축하해 마지않는다"며 "국민들이 박수를 보낼 수 있는 ''오슬로 국정쇄신 구상''을 가지고 귀국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민련 변웅전 대변인은 "김 대통령이 전 생애 민주주의와 인권, 그리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한 것을 국제사회가 인정했기 때문에 평화상 수상은 더욱 빛난다"고 말했다.

정태웅.김남국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