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박근혜 부총재는 9일 대구대 본관에서 열린 사회복지대학원 초청 특강에서 "차기 대권도전 여부는 대선정국이 시작되는 내년 상반기에 국민의 생각을 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총재는 "나라와 국민을 위해 정치에 입문했고 정치를 하면서 최고의 가치로 여긴 것은 국민의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