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는 빠르면 내주부터 4주간의 일정으로 ''한빛은행 불법대출 사건''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활동에 돌입키로 했다.

한빛사건 국조특위는 8일 운영소위(위원장 이상수 의원)를 열어 내주에 열릴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통과시킨 뒤 청문회 1주일을 포함,내년 1월 둘째주까지 4주간의 일정으로 국정조사를 실시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

조사일정은 예비조사,기관보고,현장검증 및 문서검증,청문회등이 각각 1주일씩이다.

소위는 또 박지원 전 문화장관과 이운영 전 신용보증기금 영동지점장을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야당이 증인으로 요구해 온 한빛사건 수사검사와 권노갑 민주당 최고위원,한광옥 청와대 비서실장은 제외키로 했다.

자료제출 요구와 관련,여야는 아크월드와 녹정개발 등 관련업체와 사건 핵심관련자의 금융계좌를 위원회 의결로 요구한다는 데 의견을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