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회창 총재가 6일 당직자들에게 정부여당에 대한 민심이반 현상에 대해 만족하지 말고 ''겸허한 마음자세''를 가질 것을 주문했다.

이 총재는 이날 총재단회의에서 "요즘 여당이 재집권하기 어렵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고 있는데 이것은 현 정권의 실정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나타내는 것이지 곧바로 우리 당에 대한 지지로 봐서는 안된다"며 주위를 환기시켰다.

이 총재는 이어 "우리는 더욱 겸손하게 국민의 고통을 헤아리고 국가 현안을 풀어나가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며 제1당의 의무와 책임을 강조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