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 김종호 총재권한대행은 5일 김대중 대통령과 김종필 자민련 명예총재의 ''DJP회동'' 가능성에 대해 "아직은 때가 아니며 가까운 장래에는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행은 이날 ''봉두완의 SBS전망대'' 전화인터뷰에서 "김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청구동으로 보내고 직접 통화도 했지만 JP는 때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연말 개각과 관련,"자민련은 몫을 차지하는 것에 집착하지 않는다"며 "내각에 장관 한 두 자리 받는 것에는 관심이 없다"며 자민련의 입각가능성을 일축했다.

김 대행은 국회법 개정안 처리전망에 대해 "자민련을 교섭단체로 만드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다.

한나라당이 제1당으로서 여유있는 정치를 이끌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와함게 김 대행은 "경제를 비롯해 나라가 어려운 상황에서 민주당은 민심이 이반하는 것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한빛은행과 동방,열린금고 사건 등 모든 금융비리의혹에 대해 검찰로 어렵다면 특검제를 실시해 진상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