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내부에서 ''당정 쇄신론''이 제기됐다.

특히 검찰 수뇌부에 대한 탄핵소추안의 상정 무산을 둘러싼 여야간 갈등으로 국회가 또다시 파행.운영되는 시점에서 쇄신론이 불거져 나와 정치권 안팎에 미묘한 파문이 일고 있다.

한화갑 최고위원은 20일 오전 의원총회에서 "정기국회 후에 전반적으로 새로운 당정 관계를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내 일부 개혁성향 의원들도 지도부가 여론과 동떨어진 ''악수''를 둠에 따라 국정운영에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며 당정 쇄신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쇄신론 제기 배경=제2의 경제위기 가능성 등으로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국회까지 파행되자 여권의 시국 수습능력이 한계에 달했다는 지적이 당 안팎에서 일고있다.

교섭단체 조건완화를 내세워 탄핵소추 처리과정에서 자민련을 ''우군''으로 끌어들일 수도 있었는데 당 지도부가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강하다.

당정쇄신론은 "여권의 이같은 무기력은 의사결정 구조의 폐쇄성에서 비롯된다"는 자성론에서 출발한다.

한 소장파 의원은 "탄핵안 표결무산 전략을 고수할 경우 여론의 지지를 받기 어렵고 야당의 반발로 국회 파행이 불을 보듯 뻔한 상황에서도 이를 강행한 것은 문제"라고 비판했다.

소수가 의사결정권을 장악하고 있는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번번이 민심을 잃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쇄신론의 의미=민주당 지도부는 당정간 의사소통을 원활히 해야 한다는 충고로 받아들이고 있다.

정균환 원내총무는 "과거 정권에서 당정간 대책회의를 통해 공작정치를 해왔기 때문에 현 정부는 이런 일을 하지 않았다"며 "한 최고위원의 발언은 당정간 ''커뮤니케이션''을 잘 해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정관계의 정비가 단순히 당정협의체 구성을 촉구한 것 만은 아니라는 해석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한 최고위원은 최근 공개 석상에서 이런 문제제기를 한 적이 없다"며 "정기국회 이후 전면적인 당정개편을 염두에 둔 것이란 해석도 있다"고 말했다.

의약분업 및 경제 구조조정 과정에서 이반된 민심을 추스리고 집권 후반기의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조직 등 시스템의 정비와 함께 당 지도부 및 내각의 개편까지도 공론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