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정몽준 의원이 20일 여야 정쟁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이화여대 초청 강연에서 "우리 정치는 사회의 여러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될 뿐 아니라 그 자체로 또 다른 문제를 만들고 있다"며 ''정치 병폐론''을 제기했다.

정 의원은 "우리 정치는 남의 싸움을 말릴 여유가 없는 것은 물론 자신들의 싸움에 침몰해 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면서 "경제도 어수선한데 국회마저 어수선해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큰 책임을 느낀다"고 심정을 피력했다.

그는 정치 병폐의 이유로 정치의 과도한 영향력과 정치권력의 독과점 체제, 지역구도 갈등을 꼽으면서 "우리나라에선 권력을 가지면 여당, 그렇지 않으면 야당이라는 식이며 여야간에 적개심이 너무 강하다"고 지적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