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민련은 20일 검찰수뇌부 탄핵안 표결을 둘러싼 내부분열을 수습하기 위해 고위당직자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회의에선 주로 원외 당직자들이 ''단합''을 주문한 반면 정작 ''반란''을 주도한 강경파들은 침묵으로 일관했다.

원외의 한영수 부총재는 "표결에 참여하거나 불참한 모습이 분열도 항명도 아니었다는 점을 밝히고 (이한동 총재가) 자민련 총리라는 것을 확인시키자"며 회의분위기를 추슬렀다.

김현욱 지도위의장도 "일부 의원들의 본회의 참석이 결코 김종필 명예총재에 대한 항명은 아니었다"고 가세했다.

원외의 이같은 주문과 압박에 대해 강창희 부총재와 이재선 정책위의장은 입을 굳게 다문 채 침묵을 고수했다.

김형배 기자 k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