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공사는 현대아산과 함께 조성할 북한개성 공단의 1단계 사업부지 1백만평의 위치를 북한측과 협의, 확정했다고 20일 발표했다.

1단계 사업부지는 개성시 판문군 평화리 근처 경의선 봉동역 남쪽이며 북방한계선에서 북서쪽으로 4㎞ 떨어져 있다.

토지공사는 지난 14일 북한을 방문, 18일 귀국한 김용채 사장이 방북중 북한측 민족경제협력연합회 및 조선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측과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토지공사는 정부로부터 공단 조성 사업자 승인을 받아 내년 상반기중 착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안에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북한측과 토지 임대차 계약체결을 추진키로 했다.

개성공단은 개성시 일대에 산업단지 8백만평과 주거단지 1천2백만평 등 모두 2천만평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김호영 기자 h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