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국회 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은 한나라당 김용갑 의원의 ''민주당은 조선노동당 2중대'' 발언 파문으로 파행 운영됐다.

민주당이 ''김 의원의 개인은 물론 당 차원의 사과와 김 의원의 의원직 제명'' 등 문책을 요구하며 강력 대응에 나선데 대해 한나라당은 김 의원 발언을 속기록에서 삭제하는 수준에서 회의를 속개하자는 입장을 견지했다.

이에따라 양당 총무는 두차례 접촉을 갖고 이견을 절충했으나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대정부 질문은 자동유회됐다.

이날 네번째 질문자로 단상에 오른 김 의원은 "민주당이 당의 정강정책까지 바꾸면서 국가보안법을 개정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며 "보안법 개정이 가져올 미래 상황에 대한 염려나 고민은 전혀 없이 북한의 요구를 들어주기에 급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런 식의 개정추진은 결국 김정일이 자신의 통일전선 전략을 남한내에 구현하는데 집권여당이 앞장서는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면서 "이러니까 사회일각에서 민주당이 조선노동당 2중대라는 말이 나오는 것 아니냐"고 공격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미친 사람 아니냐" "사과하라"고 고함을 지르며 강력히 반발했으나 김 의원은 아랑곳하지 않고 "국보법 개정은 폐지를 의미하는 것이며 남한 사회를 통째로 김정일에게 갖다 바치는 통일전선전략의 단초가 될 것"이라고 목청을 높였다.

김 의원의 발언이 끝나자 이만섭 국회의장은 "김 의원의 충정은 알겠지만, 민주당을 조선노동당 2중대 운운한 것은 지나치다"면서 "속기록 삭제문제를 정창화 총무와 상의하라"고 중재를 시도했으나 민주당의 반발이 거세지자 오전 11시11분 정회를 선포했다.

한편 김용갑 의원은 발언직후 기자회견을 갖고 "속기록 삭제나 사과할 뜻이 없다"며 강경입장을 견지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