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이주영 의원이 2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동방금고 사건과 관련된 여권인사 4명의 실명을 직접 거론했으나, 일단 정현준씨의 사설펀드 명단에는 이들의 이름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순용 검찰총장은 이날 "민주당 권노갑 최고위원, 김옥두 사무총장, 김홍일 의원, 박준영 청와대 대변인 등 4명이 정현준씨의 펀드에 가입했다는 설이 있다"는 이주영 의원의 주장과 관련, "명단을 확인한 결과 4명의 이름은 포함돼 있지 않다"고 답했다.

박 총장은 "정현준 전 디지탈라인 사장의 사설펀드 5개에 총 6백53명이 가입했으며 투자금액은 모두 7백3억원"이라고 밝히고 "실명인지 차명인지 여부에 대한 조사가 완료됐다는 보고는 아직 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박 총장의 발표 직후 민주당 의원들은 "야당이 근거없는 정치공세를 편 것으로 명백히 드러난 만큼 이 의원의 사과와 국회 윤리위 회부 등의 조취를 취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최연희 정인봉 의원은 "본인 명의가 아닌 차명으로도 얼마든지 펀드에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사실확인을 위해 정현준씨와 여권 실세를 증인으로 채택하자"고 맞섰다.

이에 민주당 천정배.배기운 의원은 "명백히 드러난 사실조차도 부인하느냐"고 반박, 5차례 정회를 거듭하다 자동유회됐다.

민주당은 이 의원의 사과와 발언 취소, 속기록 삭제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으며 야당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향후 국감에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이날 국정감사는 당초 차분하게 진행됐으나 한나라당 김기배 사무총장 등 당3역이 대검청사를 방문하면서부터 분위기가 술렁거리기 시작했다.

그간 영문 이니셜(K.K.K)로만 나돌던 여권 실세의 실명이 직접 거론될 것이란 설이 돌다 급기야 이날 정오께 이주영 의원이 여권에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여당 의원들은 "한나라당 지도부가 실명을 거론하도록 사주했다"고 주장했고, 이 의원은 "더이상 폭로할 추가자료는 없지만 당3역의 지시를 받았다는 것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오후 4시께 속개된 회의에서 "명단을 확인하자"는 민주당 의원들의 요구에 박 총장이 "확인할 수 있다"고 말해 한나라당 의원을 긴장시켰다.

김남국 기자 n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