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2일 울산과 부산 시청의 업무보고를 받고 부산 해운대구에 건설되는 동양 최대의 정보인프라 단지인 ''센텀시티'' 기공식에 참석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울산시청에서 업무보고를 받은뒤 "공무원의 능력개발과 의식형태 대전환이 필요하다"면서 "공무원이 국민들의 교육수준에 맞춰 국민과 대화를 통해서 모든 문제를 풀어가고 국민들의 여론을 최대한 수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통령은 또 "정부가 하는 일이 옳을때는 후퇴없이 국민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센텀시티'' 기공식에 참석, "센텀시티 착공을 계기로 부산은 21세기 지식정보화를 선도하는 동북아시아의 중추도시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