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국회 보건복지위의 식품의약품안전청에 대한 국감에서는 임상실험의 안전성 및 윤리성 결여가 주요 현안으로 제기됐다.

한나라당 김홍신 의원은 "서울대병원의 모 교수가 핵의약품 개발을 위한 임상 실험 과정에서 피험자들에게 피해보상은 커녕 임상실험이라는 얘기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는 환자의 인권과 윤리성이 완전히 무시된 처사"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신약이나 신물질이 투입될 때 반드시 약사법령에 따른 임상실험 규정에 의해서 할 수 있도록 관계법을 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손희정 의원도 "약효동등성 확인을 위한 생물학적 실험에 참가하는 피험자에게 신약 사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제대로 인식시켜 주지 않고 있다"며 "당국의 무관심으로 인해 피험자들이 건강을 담보로 실험실의 ''인간 모르모트''가 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미리 기자 mi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