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변인이 31일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동방사건과 관련한 원색적인 설전을 주고 받았다.

민주당 박병석,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아침 SBS 라디오 대담프로그램에 출연, 양보 없는 ''KKK''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 박 대변인은 "어떻게 공당이 ''항간의 소문에 따르면''이라는 식으로 말할 수 있느냐"며 "야당이 처음에는 여권실세 K씨라고 하더니, KK를 말하고, 이제는 증거 없이 KKK까지 얘기한다. 도대체 KKK가 뭔지나 알고 그런 말을 하느냐"고 공박했다.

이에 한나라당 권 대변인은 "이미 언론에 2명의 K의원과 여권 실세 K씨 등 3명의 K씨가 언급됐다"며 "정치공세가 아니라 정현준씨 등이 로비를 언급해 터져 나온 것이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박 대변인은 "야당은 과거 본인들이 집권할 때의 잣대로 오늘을 재지 말아야 한다"면서 "국정조사를 만능의 칼로 인식할 것이라면 차라리 국회 검찰국을 만들든지 하라"고 몰아세웠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